차세대 4번 타자 한동희, 이대호 후계자 될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