트레이드 효과 없었던 조성원호, 꼴찌 악몽 현실화되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