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시 돌아온 손흥민-케인, 수렁에 빠진 토트넘 구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