무너진 '불혹의 육식두더지', 이젠 쉬어야 할 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