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긴축 한파' KBO 방출생들, 현역 연장 '좁은 문' 뚫을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