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키움 새 선장' 홍원기, 절친 자리 이어 받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