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최다 연승-왕조 재건' 도전장 던진 KCC 전창진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