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만21세' 브루나, 흥국생명의 '맞춤 퍼즐' 될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