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마감' 다가오는 나성범·양현종의 도전, 반전 있을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