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풀카운트] 'FA 평행선' 이대호-롯데, 박용택이 선례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