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부활' 신한은행 이경은, 아직 녹슬지 않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