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리그로 복귀 이청용-기성용, 좋은 선례 남길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