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대체불가' 세터 이고은, 도로공사 연패탈출 견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