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언더독' 헝가리, 세계 최강 프랑스 발목 잡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