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5점차 뒤집힌 유타, 또 한 번 날아간 '우승의 꿈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