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미완의 거포' 황대인, KIA 타선의 새로운 희망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