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매직키드'라 불리던 김태술 은퇴, 저물어가는 황금세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