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포수 약점' 롯데, 지시완이 새 희망될까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