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승리기여도 꼴찌' 임종찬, 한화의 믿음은 계속 될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