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탄탄한 선수층' 대한항공, 첫 통합우승 달성