외신 "도쿄올림픽 무책임" 지적에 답변 피한 스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