멀어지는 UCL, 토트넘 흔드는 악재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