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18년 만에 첫 승' 롯데 김대우, 방황 끝났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