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풀카운트] '광속 마무리' 고우석, 약점이 사라졌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