소문난 잔치에 싱거운 승부, 인삼공사와 KT의 차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