흔들리는 FC서울, 박진섭호에게 일찍 찾아온 위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