강을준 감독과 데빈의 선 넘은 갈등, 누구 책임인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