임효준의 중국 귀화, 한국 쇼트트랙에 상처만 남겼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