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승격팀' 제주의 반란, '최강' 전북 연승 가로막은 탄탄한 조직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