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여제의 위엄' 김연경, 흥국생명 선두탈환 견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