송광민-채태인-윤석민 은퇴, 베테랑 떠나는 KBO리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