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B 박지수의 '여왕 즉위', 삼성생명이 발목 잡을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