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쿄올림픽, '안방 잔치' 되나... 해외 관중 어려울 듯