비대면으로 만난 팬들, 와이번스의 마지막을 함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