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왼손 갈증' 롯데, 확 바뀐 김유영이 해결사 될까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