득점 기계에서 '특급 도우미'로... 손흥민의 변신이 반갑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