GS칼텍스의 '잇몸배구'... 우승 후보 손색 없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