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예 송민규의 활약... 인천의 '개막전 악몽'은 계속됐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