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개막전 사나이' 양동현, 자신의 이름을 남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