모두를 놀라게 한 전북 김상식 감독의 교체 활용