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공적이었던 롯데의 첫 실전, 사령탑도 만족