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미완성' 전북의 화공, 약속한 2득점 승리로 저력 입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