저평가 '갑' 박건우, 두산 타선의 중심되려면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