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학폭' 배구 박상하의 은퇴, 셀프 징계가 끝은 아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