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빅리그 16년 차' 추신수, 인천항 상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