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자진사퇴' 유영주 감독, 멀기만 한 여성 지도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