재도약 위한 변화 물결, FC서울은 봄을 되찾을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