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타격 꼴찌' 다퉜던 박찬호-심우준, 문제는 눈야구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