백승호의 잘못된 판단, 명분도 실리도 잃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