양현종의 공백, 임기영-이민우의 무거워진 어깨